HOME > 세무회계정보 > 세무뉴스
지난해 1월~11월 세수 279.9조…1달 남겨두고 목표치 '초과' 368141

지난해 11월까지 정부가 거둬들인 국세수입 실적이 당초 목표치의 100%를 넘어섰다.

기획재정부가 10일 발표한 '월간재정동향 2019년 1월호'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중 국세수입은 16조5000억원으로, 1~11월 누적 279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누적 기준으로 보면 국세수입은 1년 전보다 28조원이 늘어난 규모다.

정부가 당초 계획한 세입목표(추경 기준, 268조1000억원)를 넘어서면서 이미 '세수 풍년' 상태다. 앞으로 1개월 동안 더 걷히는 세금의 양을 가늠할 수 없으나 약 20조원 내외 규모의 초과세수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많다.

세수 호조는 소득·법인·부가가치세 등 3대 세목이 이끌었다.

11월까지 누적 기준으로 소득세 수입은 79조원으로 1년 전보다 9조2000억원이 늘었다. 법인세는 같은 기간에 비해 11조4000억원 늘어난 69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부가가치세는 원유 도입단가 상승에 따른 수입액 증가 등의 영향을 받아 3조1000억원이 더 걷힌 68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연간 목표세수 대비 징수실적을 뜻하는 '세수진도율'은 104.4%로, 지난해(100.3%)에 비해 4.1%포인트 상승했다.

11월까지 통합재정수지는 37조4000억원 흑자였으며, 사회보장성 기금수지(37조6000억원 흑자)를 제외한 관리재정수지는 200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당초 2018년 계획대비 세수 호조로 재정수지 적자 폭은 개선됐다”고 밝혔다.

11월 말 기준으로 중앙정부 채무는 667조3000억원으로 전달보다 1조1000억원 늘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http://www.jose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2014 한빛회계법인 Corp. All Rights Reserved.
본점 :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634-27 3층(양재1동, 성원빌딩) | 전화 : 02-529-1759 | FAX : 02-529-1299
        사업자등록번호: 220-87-46367 | 대표이사: 문석배
청주 :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사운로 186 (운천동 무심빌딩5층) | 전화 : 043-710-7000 | FAX : 043-710-7001
울산 : 울산광역시 남구 번영로 182 (달동, 민형빌딩 4층) | 전화 : 052-260-1584 | FAX : 052-271-4047